본문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KITA 국제무역연구원

대메뉴

  • 연구보고서
  • 연구원소개

트레이드 포커스 - 전체

< 연구보고서 < 홈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를 위한 아세안 투자환경 점검
작성자
조의윤
날짜
2020.07.10
조회수
7267
태그
아세안, 투자환경, 코로나
본문보기
TF27호.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를 위한 아세안 투자환경 점검.pdf
목차
Ⅰ. 연구 배경

Ⅱ. 우리나라의 對아세안 투자 특징  

Ⅲ. 주요국 비즈니스 환경 평가

Ⅳ. 시사점 및 결론

[부록]: 투자환경 평가지표별 수치
요약
본문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를 위한 아세안 투자환경 점검

 

 

   글로벌 경제 변동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가 화두다. 중국의 생산비용 상승 및 미·중 통상 분쟁으로 탈()중국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새로운 생산기지로 아세안이 부상 중이다. 투자 유치를 위한 아세안 국가의 정부 지원책이 더해지고 있어 코로나19 이후 글로벌기업의 중국 철수는 더욱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기업의 이목이 아세안에 집중되는 만큼 우리의 아세안 투자 환경을 점검하고 새로운 진출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다.

     

우리 나라의 대아세안 투자 규모는 최근 9년간 연평균 8.9% 늘어나며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베트남 투자는 44.7억 달러로 아세안 국가 중 투자 규모가 가장 크며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순으로 뒤를 이었다. 아세안에 진출한 우리 현지법인의 영업이익률은 중국 진출 현지법인 보다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한국 투자자의 아세안 투자수익률도 중국 수치를 상회했다. 특히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는 최근 4년간 영업이익률과 투자수익률이 모두 상승했다. 한편, 국내 본사와 아세안에 설립된 현지법인의 수직적 분업 구조가 강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아세안 진출 현지법인의 매입 중 한국 수입 비중이 46.6%를 기록해 중국(33.4%), EU(32.7%), 인도(18.9%) 등과 비교해 훨씬 높게 나타났다

 

     

아세안 5개국(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과 중국의 비즈니스 환경을 경제적, 정책적, 사회적 측면으로 분류하여 평가한 결과 아세안 비즈니스 환경은 중국과 대등한 수준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측면에서는 베트남이 중국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시장규모, 구매력 등 시장 매력도에서 우수하나 가파른 임금 상승 여파로 생산비 측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다. 베트남은 산업생산지수 증가율과 제조업 임금수준에서 모두 최고점을 받아 생산 측면 효율성이 아세안 5개국 가운데 가장 앞섰다 정책적 측면은 정부정책, 투자·무역 제도를 평가했는데 말레이시아가 가장 우수했다. 말레이시아는 영업이익 대비 총세율, 가중평균 관세율, 보호무역조치 등 평가지표 전반에서 양호했다. 반면 중국의 무역장벽은 아세안 5개국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측면에서는 산업인프라 및 창업 환경에서 강점을 지닌 말레이시아와 태국이 우수한 인적자본을 보유한 중국과 대등한 수준으로 평가되었다.

 

 한편 아세안에 진출한 일본 기업은 임금상승 문제의 해결책으로 노동비용 감소를 위한 생산자동화를 더욱 강화하고 있어 우리 기업이 참고할 필요가 있다.

 

<아세안 5개국 및 중국의 평가 항목별 비교우위 국가>

부 문

항 목

최고 비교우위 국가

경제

시장 매력도

중국

시장 안전성

말레이시아

생산 효율성

베트남, 필리핀

정책

정부정책

인도네시아

투자 및 무역 제도

말레이시아

사회

인적자본

태국, 중국

인프라

말레이시아

창업 환경

태국

                         

 

 


목록